AOA 멤버 '괴롭힘' 진실공방, 지민 반박에 권민아 추가 폭로
상태바
AOA 멤버 '괴롭힘' 진실공방, 지민 반박에 권민아 추가 폭로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7.0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권민아. 사진=뉴시스
배우 권민아. 사진=뉴시스

 

그룹 에이오에이(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과거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AOA 멤버 지민이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3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솔직히 AOA 탈퇴 정말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다가 솔직히 끝에는 나도 눈 돌아가서 욕 한 번이라도 하고 싶을 정도였으니. 결국 AOA도 포기했다”고 폭로했다.

글에 따르면 해당 멤버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울던 권민아를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 ‘너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 울지 마라’고 말했다는 것. 이에 권민아는 ‘너무 무섭다’고 했고, 같은 차에 타는 바람에 신경 안정제와 수면제를 복용해야 했고, 스스로 점점 망가지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토로했다.

이어 “나는 다른 멤버들과의 활동이 재미있었던 애였다. 그런데 얼마 전에 그 언니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마음이 너무 아프고 기분이 이상했다. 그 아픔 적어도 나는 아니까. 장례식장 갔는데 날 보자 마자 울면서 미안하다고 하더라. 허무하고 무너져 내렸다”고 말했다.

권민아는 “그 언니 이야기 왜 적었냐면 난 아빠 췌장암 말기 선고받고 갈 거라는 걸 알았다. 그런데 그 언니한테 혼날까봐, 그리고 개인 연기도 연습하고 있었고, 컴백(준비)하고 있어서 멤버들에게 피해주기 싫었다. 일은 제대로 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아빠 병실에 들어가지도 못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빠가 스케치북에 ‘우리 딸 어디 있어요?’라고 힘들게 적어서 간호사한테 보여줬는데 그때도 일하고 있어서 못 갔다. 그런데 들리는 말로는 언니는 특실 잡아주고 개인 스케줄도 취소했다는데. 프로답게 해 언니도. 울지마. 분위기 흐려진다며 나 때문에 왜 눈치 봐야 하냐며 그랬잖아. 언니는 잘 이겨내. 꼭. 나는 아직도 그 기억 못 지워. 언니가 했던 말들,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해”라고 말했다.

권민아는 끝으로 “그럴 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어. 마지막 우리끼리 5분의 시간 때 내가 언니한테 얘기했어. 그때 그게 상처였고. 언니는 날 째려보며 말했지. 내가 그런 말 할 정도로 나쁜X이라 생각 안한다고. 다른 멤버가 ‘언니 그랬었어’라고 정말 큰 용기내서 얘기해줬었어. 난 허탈해서 아무 말도 안 나왔고 속으로 인간이 맞나 싶었어. 그러고 우린 안녕했지. 그런데 우리 다 아직도 몰라. 날 싫어한 이유가 뭘까”라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권민아를 괴롭힌 멤버가 지민이라고 추측했다. 지민은 지난 4월 부친상을 당했고, 권민아ㅡ이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잉 목록에 AOA 멤버 중 지민의 계정만 없기 때문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지민의 인스타그램에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런 반응을 의식이라도 한 듯, 지민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소설’이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권민아는 추가 폭로했다. 권민아는 3일 오후 자신의 SNS에 "나 1000000000000개 중에 1개 이야기 했어.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아. 그러지마.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어"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미안하지만 양쪽말 들을게 없어. 내가 잘못한게 없거든"이라며 "맨 마지막에 댄스실. 헤어라인 심고 싶어서 했다가 마취 덜 풀려서 늦어가지고 미리 전화 했는데 언니 목소리 듣자 마자 언니가 또 완전 난리가 날 것 같아서 댄스실 가지도 못했어"라고 주장했다. 


권민아는 지난 2012년 AOA 멤버로 데뷔했다. 이후 2019년 5월 팀을 탈퇴했다. 연기자 전향 후 '부탁해요 엄마', '병원선', '추리의 여왕2' 등에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