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고? 가당찮아"
상태바
이순재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고? 가당찮아"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6.3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로 배우 이순재가 자신의 매니저로 일하며 머슴처럼 생활하다 두 달 만에 부당해고 당했다는 김모씨의 주장에 대해 “지나치게 과장됐다”고 반박했다. 

이순재의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30일 공식입장을 통해 “이순재와 관련한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 보도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순재는 지난 60여년간 배우로 활동하며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왔다”며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 올린 이순재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순재 또한 스포츠조선을 통해 “두 달 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3번 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 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며 “김 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보도에서 ‘머슴 생활’이라고 표현을 썼는데, 가당치 않다”며 “80대 중반의 나이에 데뷔한 지도 60년이 훌쩍 넘었다. 요즘 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는 말인가”라고 반박했다.

이순재는 “김씨가 4대 보험과 임금 문제에 대해 내게 토로한 적이 있지만 매니저의 고용과 처우에 관한 모든 문제는 모두 학원에서 담당하기에 학원에 ‘김씨의 말을 들어보라’고 말해 준 바 있다”며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는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히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9일 SBS는 "유명 원로배우(이순재)의 매니저 업무가 아닌 그의 집에서 분리수거를 비롯해 잡다한 심부름 등을 도맡아 하며 매니지먼트 업무와 무관한 허드렛일을 주로 했다. 문제를 제기하자 부당 해고를 당했다"라는 김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휴일·추가 근무 수당은 없었다. 또 그가 받은 월급은 180만 원이 전부였다. 김 씨는 해고를 당한 후에도 근로계약서가 없어 제대로 회사에 따지지도 못했다.

이에 대해 이순재 회사 측은 SBS 취재진에 "매니저 채용과 해고는 자신과 아무런 법적 관련이 없다"며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 외에는 잘못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