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뉴스] '노인학대 예방의 날' 현주소
상태바
[그래픽뉴스] '노인학대 예방의 날' 현주소
  • 신수정 기자
  • 승인 2020.06.1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은 ‘노인학대 예방의 날’이다. 하지만 학대 예방은 간곳이 없고 노인학대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연도별 노인학대 신고접수 건’에 의하면, 집계를 시작한 2005년엔 3천549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후 매년 약 10%씩 상승해 2019년엔 1만6천72건을 기록했다. 13년 동안 노인학대가 약 4배 증가한 것이다. 

서울시가 관내 노인보호전문기관 운영보고서를 바탕으로 ‘2019년 노인학대 현황’을 조사한 결과, 가정 내 학대가 89.1%에 달했다. 가정 내 노인학대 행위자는 아들이 37.2%로 가장 높았고 이어 배우자 35.4%, 딸 11.8%였다. 또 피해자들의 73.1%는 배우자 및 자녀와 동거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의료인을 비롯해 노인복지시설 종사자에 의한 학대 사례도 18.5%로 결코 적지 않았다. 

학대 행위자는 남성이 78.3%로 가장 높았다. 반면, 피해자는 여성 81.5%, 남성 18.5%로 학대 피해자의 5명 중 4명은 여성이었다. 

학대 유형별로는 정서적 학대를 호소한 사례가 42.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체적 학대 38.1%, 방임 9%, 경제적 학대 5.2%, 성적 학대 2.6% 순이다. 특히 본인의 동의 없이 연금, 임대료, 재산, 귀중품을 가로채거나 빌린 돈을 갚지 않은 등 경제적 학대는 426건으로 전년대비 11.8%나 증가했다. 

이에 정진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현재 신고 중심의 정책을 지역사회 기반 중심의 노인학대 예방체계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조태훈 경기도 노인복지과장은 “가정 내에서 발생하는 노인학대 특성상 예방과 근절을 위해서는 주변인들의 관심이 꼭 필요하다. 학대가 의심될 경우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