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 감금 아동' 친부도 학대 혐의로 입건
상태바
'가방 감금 아동' 친부도 학대 혐의로 입건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6.1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혐의(아동학대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로 경찰에서 구속 수사를 받아온 사실혼 관계의 A씨(43·여)가 기소 의견으로 대전지검 천안지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혐의(아동학대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로 경찰에서 구속 수사를 받아온 사실혼 관계의 A씨(43·여)가 기소 의견으로 대전지검 천안지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행용 가방에 7시간 동안 감금됐다가 끝내 사망한 9세 아동의 친부도 아동학대 피의자로 입건됐다.

충남지방경찰청은 아동학대 혐의로 A(45)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수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자신의 아들을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아동은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 여행용 가방 속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4일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동거녀 B씨는 피해 아동을 가방에 가둔 뒤 3시간 동안 외출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돼 지난 10일 검찰에 송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