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블리자드 압수수색, 토스부정결제 밝혀지나
상태바
경찰, 블리자드 압수수색, 토스부정결제 밝혀지나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6.11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스 부정결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게임업체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를 압수수색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11일 "게임업체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에 대해 ‘토스’로 부정 결제된 내역과 결제 회원 정보, 접속 IP기록 등의 자료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지만 강제 수사가 아닌 임의 제출형식으로 블리자드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았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돈이 결제된 경위 등을 규명할 방침이다. 


앞서 노원경찰서는 4일 '모르는 사이에 토스를 통해 계좌에서 돈이 빠져나갔다'는 피해자 A씨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조사결과 A씨의 계좌에서 3일 밤 11시13분부터 6분 동안 총 193만6000원이 4차례에 걸쳐 블리자드로 빠져나간 사실이 확인됐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 3일 고객 8명의 계좌에서 자신이 결제를 하지 않았음에도 총 938만원이 블리자드를 포함한 온라인 게임업체 3곳에서 결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다. 
 
200만원에 가까운 피해를 입은 것도 2명이나 된다. 피해자 4명은 먼저 피해 사실을 신고했지만, 나머지 4명은 토스 측의 통지를 받고서야 부정 결제를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