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중국업체에 'LCD 편광판' 사업 매각 'OLED 주력'
상태바
LG화학, 중국업체에 'LCD 편광판' 사업 매각 'OLED 주력'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0.06.1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은 최근 중국 화학소재 업체인 산산(Shanshan)과 11억불(약 1조 3천억원)에  'LCD 편광판' 사업을 매각하기로 하고 조건부 계약을 체결했다. 자동차용 LCD 편광판 등 일부 제품군은 매각대상에서 제외했다. 

LG화학은 10일 “이사회 승인 절차가 남아 있고, 산산측도 주주총회 승인이 필요해 변동사항이 발생할 수 있으며, 추후 계약이 확정되면 공시를 통해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LG화학은 IT소재 분야에서 OLED를 중심으로 핵심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집중하며, 편광판 사업의 경우 국내 오창공장에서 생산되는 'OLED 편광판'을 주력사업으로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첨단소재사업본부 사업전략을 통해 앞으로 “대형 OLED TV 편광판·봉지필름, 중소형 P-OLED(플라스틱 OLED) 편광판·공정용 보호필름, 그리고 OLED 물질인 발광층·공통층의 R&D를 강화하고 적극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디스플레이 산업은 LCD 시장 악화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OLED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고객사 또한 OLED에 대한 투자를 확대 중이며, 이와 더불어 소재 시장도 OLED 및 차세대 디스플레이로의 급변이 예상되고 있다”며 'LCD 편광판'사업 매각 배경을 설명했다. 

LG화학은 이러한 시대의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작년 4월 첨단소재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사업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해 초기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미래 시장과 고객’ 관점에서 ‘IT소재’, ‘자동차소재’, ‘산업소재’의 3개 사업부로 재편했다.

IT소재사업부는 사업 환경의 불확실성에 대비해 선제적인 사업 정비를 가속화하고 기존 주력 사업 및 고부가 제품의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LG화학은 올해 2월 액정표시장치(LCD)용 컬러 감광재를 중국 요케테크놀로지의 자회사인 시양인터내셔널에 약 580억원에 매각하고, 유리기판 사업에서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최근 중국 화학소재 업체인 산산과 LCD 편광판 사업을 매각함으로써 기존 캐시카우였던 LCD 소재 사업을 과감히 철수하고 미래 유망 소재인 OLED 소재 시장에 집중할 계획이다.

LG화학은 “고객과 어플리케이션 관점에서 상품기획 역량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e-Mobility를 비롯한 지속가능한 분야의 신사업 후보 발굴 및 육성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