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 "만나자", 윤종원행장 '침묵'
상태바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 "만나자", 윤종원행장 '침묵'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0.06.0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뉴시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뉴시스

환매가 중단된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의 부실 펀드 피해자들이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에게 간담회 개최를 요구했다. 윤 행장을 직접 만나 구체적인 피해 상황과 피해자 중심의 구제방안을 전달하겠다는 것.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일 기업은행에 윤 행장과의 간담회 추진을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번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문제는 거슬러 가면 2015년 10월 정부의 ‘사모펀드 활성화’ 정책이 낳은 결과”라며 “윤 행장이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에서 기업은행장으로 임명된 것은 디스커버리펀드 문제를 해결하라는 청와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어 “청와대 출신 윤 행장이 국책은행장으로서 더 이상 피해를 방치하지 말고, 사모펀드 사태 해결의 모범 리딩케이스를 만들어 줄 것을 기대했으나, 현재까지 윤 행장은 무책임 무관심 무의지로 일관하고 있어 피해자들과 국민들의 비난을 면키 어렵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윤 행장과 직접 만나 ▲오는 11일 이사회 참관 및 발언 기회 보장 ▲불법적 펀드 판매 사례 전달 ▲피해자 중심 110% 배상 방안 등을 전달할 방침이다.

앞서 기업은행은 지난달 28일 이사회를 열고 환매가 지연된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의 부실 펀드 관련 피해자 구제방안을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이사회 하루 전인 27일 “일부 안건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이사회 일정을 이달 11일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으로 검토가 필요한 안건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기업은행은 지난 2017~209년 판매한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의 '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 규모는 총 6792억원으로, 현재 약 914억원이 환매 지연된 상태다. 

한편, 대책위는 오는 4일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디스커버리펀드 피해 구제 및 관련자 징계를 요구하는 4차 집회를 열 계획이다. 직접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이사회에 전달하겠다는 대책위의 요청에 윤 행장이 어떻게 답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