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빌 게이츠 전격 통화 "코로나19 백신개발 협력"
상태바
문대통령-빌 게이츠 전격 통화 "코로나19 백신개발 협력"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4.10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이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빌 게이츠가 이날 통화하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개발 관련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통화는 빌 게이츠의 제안으로 이뤄졌고, 이날 오전 10시부터 25분간 진행됐다.

빌 게이츠는 통화에서 “대통령께서 훌륭한 지도력을 보여주셨다”면서 “직접 만나 코로나 극복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 계기에 한국의 코로나 대응을 높이 평가해 주셔서 깊이 감사하다”며 “다행히 오늘 신규 확진자 수가 30명 아래까지 줄었지만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빌 게이츠는 “개발도상국은 보건이 취약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여의치 않아 앞으로 많은 코로나 사망자들이 나올 것으로 우려된다”며 한국 정부의 역할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감염병에 취약한 나라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백신 개발 및 보급 등에서 재단(빌&멜린다재단)측과 협의해 확대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에 빌 게이츠는 “한국이 여러 나라에 진단키트를 지원해주는 것 자체가 한국이 코로나19 대응에 성공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과 빌 게이츠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개발 노력에 못지 않게 치료제 개발 노력도 중요하다. 한국의 여러 연구소와 제약회사가 정부의 강력한 지원 아래 치료제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빌 게이츠는 “대통령과 통화하기 전 한국의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진행 상황을 찾아봤다. 한국과 협력해 백신 뿐 아니라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하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코리아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