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실적 선방, 반도체 부문이 견인
상태바
삼성전자 1분기 실적 선방, 반도체 부문이 견인
  • 이미숙 기자
  • 승인 2020.04.07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2020년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의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7일 전자공시에 따르면 삼성전자 1분기 실적은 전기 대비 매출은 8.15%, 영업이익은 10.61% 감소했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98%, 영업이익은 2.73% 증가했다.

이 실적은 증권가의 예상치를 웃도는 수준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전날 기준 증권사 3곳 이상이 추정한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실적 전망치는 6조2333억원이었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이 이번 실적을 견인 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사태에도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없었고 비대면 업종의 호황으로 서버용 메모리 반도체의 수요가 늘어난 것이 실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2분기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모바일 및 가전 부문의 영향이 실적에 반영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