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대호 "30·40대는 무지" 누리꾼 "세대 편가르기 잘못"
상태바
통합당 김대호 "30·40대는 무지" 누리꾼 "세대 편가르기 잘못"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4.0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대호 관악갑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관악을 오신환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격려방문한 가운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 김대호 관악갑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관악을 오신환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격려방문한 가운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가 6일 “30대 중반부터 40대는 논리가 없다. 그냥 막연한 정서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서울 현장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60대, 70대는 엄청난 위기감이 있다. 30대 중반부터 40대가 차갑다. 경멸과 혐오를 보내기도 한다. 20대, 50대는 중간쯤 되는 것 같다”며 이 같이 발언했다.

이어 “60대, 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이렇게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알고 있다. 그런데 30대 중반부터 40대는 그런 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태어나보니 살 만한 나라가 됐고, 이분들의 기준은 유럽, 미국, 일본쯤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 대한민국은 이것 밖에 안 되나, 보수수구 기득권 등등 이 사람들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컵에 물을 넣고 물이 반 컵이나 있다는 우리 60대, 70대와 반 밖에 안 된다는 30대, 40대 문제의식은 발전 동력이 될 수 있는데, 문제는 이분들이 대한민국이 어떻게 성장하고 발전했는지 구조 동력을 모른다”며 “기존 시장의 발전동력을 무참히 파괴하는 쪽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 문제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은 불과 얼음의 싸움인 것 같다. 저는 불이 얼음을 녹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 얼음들이 녹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서 과거로 가자는 것이 아니다. 이명박근혜 시대로 돌아가자는 것도 아니고 복수혈전을 하자는 것도 아니다”면서 “심판해서 바로잡자는 것이다. 저희는 심판을 넘어 미래로, 분열을 넘어 통합으로 가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한창 선거 기간에 이런 말을 하는 건 조심했어야 한다. 지지하던 사람도 열 받게 만든다”, “30대 40대 표는 포기한 건가?”, “저런 식의 세대 편가르기가 투표에 무슨 도움이 되길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