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선거기간 급상승 검색어 중단 '공정성 강화'
상태바
네이버, 선거기간 급상승 검색어 중단 '공정성 강화'
  • 신수정 기자
  • 승인 2020.04.0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 메인 캡쳐.
자료=네이버 메인 캡쳐.

 

네이버는 2일 "4월 2일 0시부터 4월 15일 18시까지 급상승검색어 서비스가 중단된다"고 밝혔다. 선거 공정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처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급상승검색어가 확인됐던 네이버 PC 메인 화면과 데이터랩 영역, 모바일 그린닷, 검색차트판에서는 '선거 기간 동안 급상승 검색어를 제공하지 않습니다'라는 문구가 뜨고 후보자명 검색 시 자동완성 및 검색어 제안 기능도 중단된다. 

이름, 사진, 출생, 직업, 학력, 경력 등 후보자의 정보에 관해서도 네이버 인물정보가 아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의 정보가 노출된다. 단, 후보자의 SNS는 네이버 측의 정보를 기반으로 노출하기로 했다.

또 선거기간 기사에 댓글을 달려면 반드시 본인확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네이버는 공직선거법 제82조 6항에 따라 선거운동기간에는 본인확인 절차를 거친 이용자에 한해 댓글 작성 및 공감 활동이 허용된다고 설명했다. 본인 확인은 '네이버 본인확인' 페이지(모바일, PC)에서 가능하다.

네이버는 선거 관련 뉴스에 대해서도 방침을 내놓았다. 선거 페이지의 댓글에 관해 각 언론사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것이다. 이에 각 언론사는 댓글 허용 여부, 정렬 방식을 판단해 노출한다. 또 공직선거법에 의해 댓글은 실명제가 적용된다.

선거 관련 헤드라인 뉴스와 총선 키워드 뉴스도 언론사가 직접 편집한 선거 기사들을 제공한다.

앞서 네이버는 2018년 5월 9일, 네이버 뉴스에 노출되는 기사들에 대해 언론사들에 편집 권한을 넘기는 ‘아웃링크제’를 도입했다. 네이버가 소식을 선별해 제공하는 과정에서 네이버 운영진의 의도가 개입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한 개선책이었다. 

네이버는 "선거와 관련해 공신력있고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함께할 수 있도록 서비스 운영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