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사 "호기심에 성착취, 영원히 격리해야"
상태바
서지현 검사 "호기심에 성착취, 영원히 격리해야"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4.0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지현 검사.사진=뉴시스
서지현 검사.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n번방 호기심 발언’이 논란을 빚는 가운데 ‘미투운동’으로 잘 알려진 서지현 기사가 황 대표 발언의 문제점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서 검사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대표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공유하고 "일을 하다보면 수많은 범죄자들을 만난다. 그런데, 만일 범죄자가 사람을 죽여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사람을 협박해 돈을 뜯어내거나 괴롭혀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사람을 지속적으로 스토킹해 일상을 파괴해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사람을 강간하거나 성착취해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고 한다면…당연히 '판단을 달리' 해야 한다. 그럴 땐 '사이코패스'로 판단한다. 그걸 '놀이'로 했다면 더더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면 어떻게 하냐구요? 영원한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 판단할 수밖에 없다. 호기심은 이렇게나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일 오전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호기심 등에 의해 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보니 적절하지 않아서 활동을 그만 둔 사람에 대해서는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당내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커지가 황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개별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린 부분은 법리적 차원에서 처벌의 양형은 다양한 고려가 필요하다는 일반론적인 얘기를 했을 뿐이며 n번방 사건 가해자 및 참여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철저한 수사와 단호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것이 확고한 입장"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