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휘성의 기행, 왜 화장실에 누워 있었나?
상태바
가수 휘성의 기행, 왜 화장실에 누워 있었나?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4.01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휘성. 사진=리얼슬로우 컴퍼니 제공
가수 휘성. 사진=리얼슬로우 컴퍼니 제공

 

가수 휘성이 수면마취제류 약물을 투입한 채 쓰러져 경찰이 출동했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서울 송파구의 한 건물 화장실에 한 남성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다. 

현장에는 비닐봉지와 주사기 여러 개, 액체가 담긴 병 등이 발견됐다. 이 남성은 의식이 있는 상태로 화장실에 누워 있었고 몸 상태에 이상이 없었다고 한다.

경찰은 해당 남성이 휘성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서로 데려와 조사했으나 소변검사에서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휘성이 사용한 약물이 마약류로 지정되지 않은 수면마취제 종류인 것으로 보고 일단 귀가시켰다. 추후 마취제 입수 경위를 조사해 의료법 위반 등 범죄 혐의가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수면 마취제 일종인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군 검찰에서 조사받았으나 치료 목적임이 인정돼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