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n번방 호기심 회원 판단 다를 수 있어" 논란
상태바
황교안 "n번방 호기심 회원 판단 다를 수 있어" 논란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4.0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일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일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 “호기심 등으로 방에 들어갔는데 막상 적절하지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황 대표의 이 발언이 'n번방' 성착취 사건에 분노한 일반 국민의 정서와 동떨어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 때문. 

황 대표는 1일 오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회원 신상공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개개인 가입자 중에서 범죄를 용인하고 남아있던 사람들은 처벌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n번방으로 대표를 처벌하고 구속하기도 했지만, 관련자에 대해서는 개별적 판단이 필요하다”면서 “구체적으로 오래 들락날락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처벌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당에서 관련 법안을 제출했는데, 법안을 정리하고 자체 특별위원회도 만들어 대책을 만들겠다”며 “대책 마련이 어려운 게 아니라 지속적으로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입장을 견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황대표의 발언의 비판적인 네티즌은 “n번방 사건에 대해 잘 모르는 것 같다. 그 곳은 호기심에 우연히 들어 갈 수 있는 수준이 아니다”, “누가 호기심으로 5차 인증까지 받는 성 착취물 유포 방에 들어가냐?”, “호기심에 범죄행위를 해도 괜찮다는 거냐”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법무부장관을 지낸 경험을 바탕으로 원론적인 입장을 밝힌 것에 불과하다는 네티즌들의 의견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