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인천 촌구석' 논란에 시민 "촌구석에 왜 나와?"
상태바
통합당 '인천 촌구석' 논란에 시민 "촌구석에 왜 나와?"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3.3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이 31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미래통합당 연수구 갑 정승연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정 후보에게 떡을 선물로 주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이 31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미래통합당 연수구 갑 정승연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정 후보에게 떡을 선물로 주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승연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갑 후보가 인천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정 후보는 31일 오후 선거 지원을 위해 선거사무소를 방문한 유승민 통합당 의원을 소개하며 “평소 존경하는 유 의원이 이렇게 인천 촌구석까지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유 의원이 “인천이 어떻게 촌이냐”며 웃으며 수습하고자 했지만, 정 후보는 별도의 정정 발언 없이 지지자에 대한 감사를 표하며 인사말을 맺었다. 

정승연 후보의 이 발언은 겸양의 뜻으로 말한 것으로 보이지만 지역구 주민 입장에서는 받아들이기 거북한 발언일 수 있다. '촌구석'='촌놈'으로 해석될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정 후보의 발언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인천을 졸로 보나 또 무시 당했다”, “인천을 촌구석으로 인식하면, 인천보다 작은 도시는 ‘오지’로 볼 듯”, “이부망천이나 인천 촌구석이나” "강남에나 가지 촌구석에 왜 나오나"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천 비하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직전 정태옥 의원의 “이혼하면 부천으로, 망하면 인천으로 간다”는 일명 ‘이부망천’ 발언으로 곤욕을 치른 적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