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전공노 "재난기본소득, 공무원은 왜 빼나"
상태바
[영상] 전공노 "재난기본소득, 공무원은 왜 빼나"
  • 신수정 기자
  • 승인 2020.03.30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코로나 사태 대응과 4.15총선 선거사무 관련 '공무원의 처우 개선 대책' 마련 ▲전국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강원, 부산, 경남, 충남, 울산, 광주 등 전국 동시다발로 이뤄지지는 기자회견 자리에는 전호일 전국공무원노조 위원장을 비롯해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수도권 지역의 노동조합원 약 40여 명의 노조 인원이 모였다. 


전호일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공무원들의 임금 반납'을 강하게 반대하며 "하위직 공무원들의 연봉은 최저임금 수준도 안되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코로나 최일선에서 일하는 공무원들은 개인 보호 장비의 부족, 4.15총선을 대비한 선거인명부 작성·포스터 부착, 긴급재난지원금의 분배까지 담당해 과로를 호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사태 지원 업무를 맡고 있던 전주시 총무과 소속 7급 공무원 A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주시가 코로나19 비상체계에 들어서면서 A씨의 퇴근 시간은 매일 오후 10시를 넘기는 것이 일상이었고, 최근 업무가 늘어 힘들다는 말을 자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공무원의 업무 과중과 관련해 인력 충원, 노동 강도 완화 등의 노동 환경 개선을 요구했다.
 
또 최남수 경기본부장은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관련해 "공무원이라는 이유로 정부가 국민에게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의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