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장에 돈 입금했다" 40대男 유서 남기고 투신
상태바
"박사장에 돈 입금했다" 40대男 유서 남기고 투신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3.2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이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텔레그램 ‘박사방’ 이용자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한강에 투신해 경찰이 수색 중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7일 오전 2시47분 40대 남성 A씨가 한강 영동대교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순찰 도중 A씨의 유서가 든 서류가방을 확인하고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의 투신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박사방 참여자에 대한 사법당국의 철저한 수사에 압박감을 느끼고 투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유서에서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피해자들과 가족, 친지들에게 미안하다”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씨의 사망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를 발견한 직후 한강 주변 일대를 수색 중이며 아직 아무 것도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남긴 가방 안에서 신분증이 발견하고 가족을 상대로 신원을 조사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