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빈 'n번방 안본 男 일동' 자처한 이유
상태바
김유빈 'n번방 안본 男 일동' 자처한 이유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3.26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유빈 인스타그램 갈무리.
사진=김유빈 인스타그램 갈무리.

 

아역 뮤지컬배우 김유빈이 피해자들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 사건’을 두고 부적절한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유빈은 사과했지만, 분노한 여론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김유빈은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스토리에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매춘부)들아. 대한민국 XX가 27만명이라는 데 그럼 너도 사실상 XX냐”라며 “내 근처에 XX 있을까 봐 무섭다. 이거랑 다를 게 뭐냐”고 올렸다. 그러면서 “내가 가해자면 너는 XX다. N번방 안 본 남자들 일동”이라고 덧붙였다.

이 게시글은 온라인상으로 빠르게 퍼지며, 김유빈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 등 논란이 커졌다. 이에 김유빈은 모든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해당 글을 삭제했다.

김유빈은 다음 날인 25일 트위터를 통해 “아무 생각 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이어 “해당 스토리는 나에게 n번방에 들어가 본 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저지른 글”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텔레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고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며 “여러분이 뭐라고 하든 더 이상 내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 이번 일로 깨달은 게 많고 더 이상 말실수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의 부모 역시 김유빈이 어린 나이에 저지른 실수라며 너그러운 시선으로 봐 달라고 용서를 구했다. 김유빈의 모친은 “민감한 시기이기 때문에 이런 글은 맞지 않다고 생각하며 문책 후 글을 바로 내리라고 했다”면서 “아들이기에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까지도 유빈이에게 문책 중이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으려고 한다”고 사과했다. 다만 개인 신상 정보만은 글을 내려 달라고 부탁했다.

김유빈은 2004년생으로 지난 2013년 오페라 ‘토스카’로 데뷔해, 이듬해 EBS1 어린이 프로그램 ‘먹보공룡 티노’, 2015년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에 출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