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빚은 자영업자의 눈물 "저 알바해요"
상태바
코로나19가 빚은 자영업자의 눈물 "저 알바해요"
  • 신수정 기자
  • 승인 2020.03.24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임금, 임대료, 공과금을 제외하고 수중에 남은 돈은 단돈 17만 원. 이마저도 카드론 대출을 이용해 임시방편으로 해결한 데 불과하다. 코로나 장기화로 위기를 맞은 자영업자들의 현주소다.

지난 23일, 자영업자인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코로나로 인해 힘든 현실을 공유했다. 아르바이트생을 해고하고 최소한의 인원으로 운영했음에도 최근 매출 적자를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자 쿠팡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는 것이다. 

또 A씨는 임금, 임대료, 공과금을 해결하기 위해 카드론 대출까지 받았다.. 이런 그에게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은 역설적으로 기약 없는 희망 고문이었다. 그의 사연에 힘내라는 응원도 있었지만, 같은 자영업자들의 하소연도 뒤를 이었다.

“저도 대출받아 월급주고 있어요. 힘내세요”
- 누리꾼 A
“차마 직원들 못 자르고 교대로 반씩 돌리고 영업시간 줄이고....”
- 누리꾼 B

정부는 어떤 대책을 내놓았을까. 정부는 ▲2조2천500억 원에서 12조 원으로 대출 예산 확대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대출 정책 마련 등 지원 정책을 내놓았다. 뿐만 아니라 ▲상환 기간 6개월 유예 ▲‘원스톱’ 대출 신청·심사 절차 간소화 ▲저신용자까지 대출 대상 확대 등 지원책을 밝혔다. 

신용등급 4등급 이하인 소상공인들에게 지역신용보증재단을 거치지 않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을 통해 1000만 원까지 직접 대출해주는 ‘패스트 트랙 제도’도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를 다음 달 1일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하지만 자영업자들이 체감하는 현실은 여전히 어렵고 답답한다. 저신용 업주들은 “1000만 원 이상 대출에는 여전히 평균 2달은 대기해야 한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 “대구·경북(TK) 지역을 제외하면 기존 대출 2억 이상의 소상공인들은 여전히 대출을 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연체 하나도 없는 서민이 얼마나 있을까요”, “저신용자 업주는 희망 고문에 두 번 죽는다”며 불만을 표했다. 이어 자영업을 하는 누리꾼들은 “전기, 난방, 수도요금 같은 공과금 면제도 잠시나마 도움일 수 있다”며, “대출이 승인되도 코로나가 지금보다 더 길어지면 추가 연체가 없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가 4월부터 재난기본소득 인당 10만 원을 지역화폐로 공급키로 결정했다. 해당 지원금은 3개월 이내에 사용해야 한다는 조건을 덧붙였다.

이 소식에 다수 누리꾼들은 “지역 내 화폐로 지급하면 소상공인의 매출로 연결되니 일거양득의 정책이라고 환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