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 이용자도 신상공개하라" 여론 거세
상태바
"텔레그램 n번방 이용자도 신상공개하라" 여론 거세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3.2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 유통한 혐의를 받는 일명 ‘n번방’ 운영자 조모씨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 청원은 23일 오후 2시 10분 기준 227만명이 넘는 인원이 동의했다.

이는 역대 최다 인원의 동의를 받은 것으로, 같은취지로 작성된 다른 4건의 청원까지 합치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용의자 신상공개 및 이용자 처벌에 동의한 인원은 455만여명에 달한다.

일명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피해자들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만들게 하고, 이를 텔레그램 대화방에 돈을 받고 판매한 것으로, n번방 개설 이후 이와 유사한 대화방이 여러 개 만들어졌다.

경찰은 지난 16일 이 n번방 중 하나인 ‘박사방’의 개설자 조씨를 체포했다. 20대인 조씨는 고액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한 뒤 성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했다. 이어 박사방에서 유료 회원들을 대상으로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조씨의 신상공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조씨 외에 해당 방을 이용한 이들의 신상도 공개하라는 청원에 참여한 인원도 157만명을 넘어섰다. 해당 청원인은 “관리자, 공급자만 백날 처벌해봐야 소용없다”며 “수요자가 있고, 수요자의 구매 행위에 대한 처벌이 없는 한 반드시 재발한다”고 신상 공개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