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대구지역 '동네식당 살리기'에 나섰다
상태바
LH, 대구지역 '동네식당 살리기'에 나섰다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0.03.1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의 동네식당 살리기 도시락. 사진=LH제공
LH의 동네식당 살리기 도시락. 사진=LH제공

 

LH(사장 변창흠)는 지난 16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대구지역에서 ‘동네식당 살리기’ 사회공헌활동을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LH가 경남사회복지모금회, 대구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진행하는 ‘동네식당 살리기’는 영구임대단지의 홀몸어르신 세대와 단지 주변의 소규모 식당을 연결해 점심 도시락을 배달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최근 복지관 등에서 제공하던 무료급식이 중단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홀몸어르신에게 매일 따뜻한 점심을 제공하고, 그와 동시에 지역경제 위축으로 큰 타격을 받은 소규모 식당에 고정 매출을 보장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사업을 위해 LH는 대구시내에 위치한 9개 영구임대단지에 거주하고 있는 홀몸어르신 세대 중 지자체 지원사업 등과 중복되지 않는 1,060세대를 선정하고, 해당 단지 주변 식당 41곳을 섭외했다.

식사비용은 LH가 참여식당에 지불하며, 참여식당은 앞으로 30일간 매일 점심을 도시락 형태로 홀몸어르신 세대에 배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