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일 안해도 월급받는 그룹" 교사들 반발
상태바
조희연 "일 안해도 월급받는 그룹" 교사들 반발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3.1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사진=뉴시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사진=뉴시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정규직 교직원을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이라고 지칭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조 교육감은 16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학생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할 때 불필요한 논란을 만들어 거듭 죄송하다. 묵묵히 헌신과 희생을 다 하고 있는 선생님들이 상처를 받은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개학이 연기돼 방학 중 비근무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월급을 못 받는다는 항의가 있었다. 개선할 부분을 설명하던 댓글 중 오해를 부를 표현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조 교육감은 지난 14일 페이스북에서 추가 개학 연기와 관련해 “학교에는 ’일 안 해도 월급을 받는 그룹’과 ‘일 안 하면 월급을 받지 못하는 그룹’이 있는데 후자에 대해선 개학이 추가로 연기될 경우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적었다.

비교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일자 조 교육감은 곧바로 “오해를 촉발하는 표현을 쓴 것 같다”며 “결코 교사 대 비(非)교사의 구분을 말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상처를 받으신 선생님들께 깊이 사과 드린다. 선생님들께 용서를 구한다”는 사과문을 올렸다. 조 교육감은 “문제가 될 수 잇는 표현을 쓴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개학 연기를 두고 여러 사안을 고민하다가 나온 불찰”이라고 해명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지부는 성명서를 통해 "교육감의 입에서 나올 말이라고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발언"이라며 서울시교육청을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교육당국에 ‘방학 중 비근무자’에게 휴업수당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학교는 지난 1일 새 학기 시작과 함께 방학이 끝난 상태이기 때문이다. 이들도 학교에 출근해야하나 휴업으로 인해 출근하지 못하고 있는 만큼 근로기준법상 휴업수당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