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YG와 재계약, YG "전폭 지원"
상태바
빅뱅 YG와 재계약, YG "전폭 지원"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3.1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빅뱅. 사진=YG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빅뱅. 사진=YG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빅뱅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하고 올해 복귀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를 시작한다.

YG엔터테인먼트는 11일 “빅뱅 멤버인 지드래곤(G-DRAGON), 태양, 탑(T.O.P), 대성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빅뱅과 YG엔터테인먼트의 재계약은 지난 2011년과 2015년에 이어 세 번째다.

2006년 데뷔한 빅뱅은 그동안 수많은 히트곡을 배출하며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했다. 최정상에 올라선 그룹 전체가 데뷔 전 연습생 시절부터 동고동락한 기획사와 20년 이상 함께 하는 일은 흔치 않은 사례다.

5인조 그룹으로 활동했던 빅뱅은 지난해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버닝썬 사건’으로 연예계에서 퇴출돼 자연스럽게 4인조로 재편됐다.

YG 측은 “빅뱅은 음악적 영역을 넘어 대한민국 대중문화의 흐름을 바꾼 그룹이다. 빅뱅이 앞으로도 계속해 당사 대표 아티스트로서 세계 속 K팝 역사를 써내려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