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中 출입국 통계' 해석 오류, 하룻만에 정정
상태바
靑 '中 출입국 통계' 해석 오류, 하룻만에 정정
  • 김정길 기자
  • 승인 2020.02.2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시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시스

 

청와대가 코로나19 사태 대응과 관련해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를 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하면서 잘못된 통계자료를 인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27일 대변인 서면브리핑 중 "중국 입국 한국인 숫자에 오류가 있었다”고 시인했다. 

전날 브리핑에서 강 대변인은 중국인들에 대한 전면 입국금지 조치가 실효성이 약하다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법무부 출입국상황실 종합통계’를 인용하며 지난 25일과 26일 중국에 입국한 한국인이 각각 3337명과 3697명이라고 밝혔다.

당시 강 대변인은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중국인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 배 가까이 더 많은 상황이다.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것은 우리 국민의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법무부가 "중국에서 입국하는 중국인 1000명 대로 감소" 제목으로 낸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난 25일 3337명, 26일 3697명이란 숫자는 한국인이 아닌 중국인임을 뜻한다. 

강 대변인은 하루만에 오류를 인정했다. 강 대변인은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중국인 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 배 가까이 더 많은 상황’이라는 전날 브리핑 내용을 “출국하는 우리 국민 수는 늘어나고 있으며, 중국에서 입국하는 중국인 수는 줄어들고 있다”고 정정했다. 그러면서 “27일 입국한 중국인은 1,093명, 중국으로 출국한 한국 국민은 1,406명”이라고 덧붙였다. 

결과적으로 이번 논란은 통계자료를 잘못 해석한데 따른 실수 차원으로 해석된다.

강민석 대변인은 연세대 행정학과를 나와 경향신문에 입사한 뒤 중앙일보 정치부장과 논설위원을 지냈으며 지난 6일 청와대 대변인에 임명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박수현, 김의겸, 고민정 전 대변인에 이어 네 번째 대변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