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미래통합당, 신천지 거론 않고 중국 봉쇄 선동만"
상태바
진중권 "미래통합당, 신천지 거론 않고 중국 봉쇄 선동만"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2.2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존 교수의 페이스북 갈무리
진중권 존 교수의 페이스북 갈무리

 

"미래통합당은 언제까지 신천지교 편에 설 겁니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미래통합당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중국 봉쇄'를 촉구하자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중국 봉쇄는) 근거도 없는 비과학적인 뻘소리이자 정치선동이다.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닌 격려와 지원이 필요할 때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그 이유로 "중국인에 의한 감염은 극소수이고 신천지교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수퍼전파자임이 명확한데, 이를 쉬쉬하는 것은 무책임하기 짝이 없는 태도“라고 말했다. 이어 ”미래통합당이 신천지를 거론하지 않는 것은 정략적 이해를 위해 눈 가리고 아웅하는 짓이다. 이들에게 협조를 요청하는 말 한 마디 못 하는 것은 국민 생명보다는 자기들의 총선을 더 중요하게 여긴다는 것을 증명하는 강력한 증거다"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또 "주장을 하더라도 과학적 근거를 가지고 해야 하는데 중국봉쇄 타령이나 하고 있다. 국민들이야 죽어나가든 말든 그저 책임을 정부에 돌릴 궁리만 하고 있으니, 한심하다. 이 문제를 정쟁화하지 않겠다던 황교안 대표는 자기가 한 말에 책임을 지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확진자의3/4가 신천지교 대구집회와 연관되어 있을 정도로 교단이 코로나의 최대 감염원이라는 데에는 이견의 여지가 없을 것인데 오로지 정부에 책임을 돌리기 위해 엉뚱한 쪽을 지목하면, 어떡하냐, 중국만 봉쇄하면 대구경북의 문제가 해결되나"고 통합당 등에 반문했다. 

진 전 교수는 코로나 19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초기대응에 성공해 시간을 벌었고 그 덕에 진단키트를 개발할 수 있었다"며 미래통합당과 다른 견해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