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첫 리츠 상품 국토부 인가
상태바
미래에셋자산운용, 첫 리츠 상품 국토부 인가
  • 이미숙 기자
  • 승인 2020.02.2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자사 첫 리츠(REITs)인 미래에셋맵스제1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이하 ‘맵스리츠1호’)가 국토교통부로부터 25일자로 인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맵스리츠1호는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에 위치한 광교센트럴푸르지오시티 내 상업시설에 투자하는 리츠다.

해당 복합건물은 지하 8층~지상 17층 규모로 오피스텔 11만2639㎡, 상업시설 8만6190㎡ 수준이다.

현재 GS리테일이 상업시설 전체에 대한 임차인이며, 롯데쇼핑이 이를 전차해 광교 롯데아울렛과 롯데시네마를 운영하고 있다.

임차인, 전차인과 2035년까지 약 15년의 책임임대차 및 전대차 계약이 체결돼 있어 연 6% 이상의 안정적인 현금흐름 창출이 가능한 우량 상업용 부동산으로 평가받는다.

해당 물건 매도인은 코람코자산신탁으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작년 11월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인수금액은 2,800억원 수준으로 미래에셋대우가 후순위 담보대출 등으로 1,020억원 내에서 투자하고 나머지는 금융기관 대출 및 임대차보증금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금년 상반기 중에 맵스리츠1호의 상장 절차를 진행해 공모자금을 모집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미래에셋대우와 대표주관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한편 리츠 자산관리회사와 부동산펀드 운용사 간 겸영이 허용됨에 따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18년 8월 인가를 받은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