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그랜저 소음 불만 확산, 현대차 "간섭현상 때문"
상태바
더뉴그랜저 소음 불만 확산, 현대차 "간섭현상 때문"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0.02.25 10: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홈페이지 갈무리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갈무리

 

지난해 11월 출시된 ‘더뉴그랜저’ 차량 뒷좌석에서 심한 소음이 발생한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더뉴그랜저’는 6세대 그랜저의 부분변경 모델로 출시 당시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출시 3개월이 지난 현재 소음과 관련된 문제점이 지적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 더뉴그랜저 게시판에는 ‘뒷유리 결함 관련 현대차에 문의 올렸다’는 제목과 함께 ‘더뉴그랜저 뒷유리 소음 관련’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최근 현대차에서 뒷유리 소리 결함 관련 무상수리 공지도 있었고 관련 테이프 2개도 부착했지만 수리 이후 소음 빈도는 일상수시로, 소리크기는 더 크고 우렁차게 바꿨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뉴그랜저 결함을 대부분이 겪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 2㎝ 테이프 2개 부착이 세계적 현대차의 수준인가. 본 건과 관련한 결함을 현대차는 알고 있는지. 근본적 수리 대책을 찾고 있는지 궁금하다”며 “사업소 수리 예약은 해놓은 상태지만 믿음이 안 가고, 소리는 하루에 수백번 들어 짜증과 고통이 극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대충 테이프 두 개로 보증기간만 넘기려는 꼼수 부리지 말구요. 문제점은 알고 있으나 대책은 찾고 있다거나 테이프 부착외의 다른 방법의 수리를 권한다거나 답변 달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이도 “저도 뒷유리 소리땜에 미친다”, “국토부 리콜센터에 신고해라. 저도 신고했다”, “부직포 보시면 얇은 테이프이다”, “리콜 센터에 신고했다. 많은 동참이 필요하다” 등의 댓글을 통해 소음 발생을 호소했다. 

현대자동차는 <이코리아>와의 통화에서 “뒷유리 하단부와 판넬 사이에 극히 일부 차종에서 간섭 현상이 나타났다. 지난 1월17일부터 현장에서 서비스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마시마로 2020-03-03 20:48:56
잘 보고 갑니다 이글을 보고 현대에서 빠른 조치가 이루어지길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