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헌 아나운서 자진 하차 "가세연 폭로 사실 아냐"
상태바
한상헌 아나운서 자진 하차 "가세연 폭로 사실 아냐"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2.20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상헌 아나운서, 사진=KBS 제공
한상헌 아나운서, 사진=KBS 제공

 

가세연의 폭로로 논란이 된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20일 한상헌 아나운서는 KBS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언론에 보도된 ‘유흥주점에서 3억원 협박당한 남자’의 정체가 한 아나운서라고 주장했고, 이 같은 내용이 온라인을 통해 퍼지며 논란이 됐다.

이후 한 아나운서가 일신상의 이유로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는 소식이 보도됐지만, 방송사 측은 즉각 반발하며 “해당 보도는 오보로, 정정보도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20일 KBS 측은 ‘2TV 생생정보’ 녹화에는 참여하지만 ‘생생정보’와 ‘더 라이브’ 등 하차를 논의 중인 것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한편 한상헌 아나운서는 지난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으며, 최근 KBS 2TV '생생정보', KBS 1TV '한밤의 시사토크 더 라이브' 등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