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자가 격리 확대, 공장 정상 가동"
상태바
SK하이닉스 "자가 격리 확대, 공장 정상 가동"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0.02.20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하이닉스 홈페이지 갈무리

 

SK하이닉스는 자사 신입사원이 대구 코로나 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확인하고 자가격리대상을 당초 280명에서 800여명으로 확대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20일 <이코리아>와 통화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하다보니 자가 격리 대상을 확대하게 됐다. 해당 신입사원과 동선이 조금이라도 겹치면 격리 대상에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보건당국의 통보를 받은 SK하이닉스는 해당 신입사원과 함께 경기 이천캠퍼스에서 교육을 받던 교육생 280여명을 귀가 조치하고 교육장을 폐쇄했다. 이후 교육 강사 및 스태프 등 동선이 겹치는 사람이 500여명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되자 이들을 모두 자가격리 조치했다.

SK하이닉스 신입사원과 접촉한 대구의 의심자는 전날 1차 검사에 이어 2차 검사에서도 양상 반응을 보여 확진 판정을 받았다.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이천캠퍼스에서 근무하는 SK하이닉스 임직원은 총 1만5000여명으로 현재 공장 가동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