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 2B 발사성공, 한반도 주변 미세먼지 감시
상태바
천리안 2B 발사성공, 한반도 주변 미세먼지 감시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2.1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시아 지역의 미세먼지와 적조 관측 임무를 수행할 '천리안위성 2B호'(정지궤도 복합위성 2B호)가 1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아리안스페이스사 홈페이지 동영상 캡처) 2020.02.19 사진=뉴시스
동아시아 지역의 미세먼지와 적조 관측 임무를 수행할 '천리안위성 2B호'(정지궤도 복합위성 2B호)가 1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아리안스페이스사 홈페이지 동영상 캡처) 2020.02.19 사진=뉴시스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해양·환경 위성 ‘천리안 2B호’가 19일 오전 7시 18분(현지시각 18일 오후 7시 18분)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밝혔다. 

천리안 2B호는 발사 뒤 3분 정도가 지나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인 페어링이 분리된 후 약 25분 뒤 전이궤도에 진입했다. 전이궤도는 지구와 가깝게는 251㎞, 멀게는 3만5822㎞인 지점을 잇는 타원궤도다 천리안  2B호는 발사체에서 위성이 분리되고 8분이 지나 호주 야사라가 관제소와 첫 교신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상국과의 교신을 통해 천리안 2B호의 본체 시스템 등 전반적인 상태가 양호함을 확인했다. 

천리안 2B호는 앞으로 약 2주간 5차례 전이궤도 변경을 통해 최초 타원형 전이궤도에서 고도 3만6천km의 정지궤도로 접근해 나갈 계획이다.

최재동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정지궤도복합위성사업단장은 "첫 교신은 발사 성공을 판가름하는 첫 번째 관문이다. 첫 교신과 발사 1시간 뒤로 예상되는 태양전지판 전개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위성이 정상적으로 작동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천리안 2B호는 9월까지 시험 운용 뒤 10월부터 본격 임무 수행에 들어간다. 운용 수명은 10년이며 올해는 1단계로 적조, 녹조, 유류 유출 등 해양 오염물질을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내년부터는 미세먼지 등 한반도 주변의 대기오염물질의 이동을 감시하고 분석한다. 

지난 2011년 개발에 착수해 9년간 노력 끝에 탄생한 천리안위성 2B호는 세계 최초로 정지궤도에서 미세먼지 등 공기 중 존재하는 에어로졸과,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기체 상태의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관측할 수 있는 위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