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은행, 구내식당 주1회 휴무 '지역상권 활성화 차원'
상태바
전북은행, 구내식당 주1회 휴무 '지역상권 활성화 차원'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0.02.1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북은행
사진=전북은행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 21일부터 코로나 19로 인해 침체된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본점 구내식당 휴무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 19 확산으로 공공 및 민간 주최 행사가 대부분 취소·보류된 가운데 이로 인한 음식점 등 골목상권의 손님이 급감하고 있는 데에 따른 조치로, 매주 금요일 구내식당 휴무를 실시할 계획이다.

전북은행에 따르면 구내식당은 일평균 400~450여 명의 직원들이 이용하고 있다.

전북은행 임용택 행장은 “지역 경기 침체와 맞물려 코로나 19로 인한 소비 심리 위축으로 지역 상권이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깊은 공감을 통해 우리 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분담하고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구내식당 휴무 실시는 코로나 19가 안정될 때까지 지속 예정으로 인근 음식점과 소매점 등의 경영 안정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