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온라인 주총장'에 200여개 상장사 가입 신청
상태바
삼성증권 '온라인 주총장'에 200여개 상장사 가입 신청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0.02.1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증권
사진=삼성증권

삼성증권은 자사 전자투표시스템 '온라인 주총장'에 200개 가까운 중소 상장법인이 가입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삼성증권 '온라인 주총장'은 주총이 열릴 때 상장사 주주들이 주총장에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보내는 방법으로만 가능했던 주총 안건 관련 의사 표시를 온라인상에서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전산 서비스다.

삼성증권은 후발주자인 '온라인 주총장'의 성공 비결로 강화된 기업 및 주주 편의성을 꼽았다. 삼성증권의 '온라인 주총장'은 주총 관련 입력사항을 자동화해, 그동안 기업의 주총 담당자들이 일일이 수작업으로 입력해야 했던 주총 관련 공시 등의 내용이 전자공시시스템에서 ‘온라인 주총장’ 시스템으로 자동 전달된다.

또한 삼성증권은 ‘온라인 주총장’에 가입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주총이 끝날 때 까지 각 기업별 전담직원을 배치해 세부적인 기능 실행과 운영 등에 대해 맞춤형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공인인증서 외에 카카오페이, 휴대전화 인증 등 다양한 간편인증을 도입해 주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간편인증을 통해 주주들 뿐 아니라 비주주들도 해당기업의 주총관련 정보를 볼 수 있게 함으로써 잠재적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증권 양진근 영업솔루션 담당은 “지난 11월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을 순회하며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온라인 주총장'에 대한 설명회를 가졌고 이후 중견기업 뿐 아니라 중소기업들까지 문의와 컨설팅 요청이 꾸준히 늘었다”며, “이런 니즈에 맞춰 본사와 지역 영업본부들과 협업해 전국에 산재한 다양한 형태의 법인 별로 특화된 주총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증권은 12월 결산법인을 대상으로 2월말까지만 '온라인 주총장' 서비스 신청을 받고 주총 전까지 남은 기간은 계약을 맺은 기업들이 성공적인 주총을 개최할 수 있도록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