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31번 확진자, 교회 예배 등 수백명과 접촉
상태바
코로나19 31번 확진자, 교회 예배 등 수백명과 접촉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2.1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18일 오전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2020.02.18.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18일 오전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2020.02.18. 사진=뉴시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대구시는 18일 “대구 서구에 살며 최근 외국에 다녀온 적이 없는 여성(61)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수백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돼 방역당국이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이 환자는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 환자는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교통사고로 지난 7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고, 입원 전인 지난 6~7일은 동구 소재 직장에 출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의 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 환자가 지난 7일부터 양성 판정을 받은 17일까지 파악된 외부 활동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상세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하게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팀 12명을 대구에 파견해 대구시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31번 확진자의 상세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 환자의 남편과 자녀 2명 등 가족 3명, 환자가 입원했던 새로난한방병원 환자와 직원 등을 격리조치 했다. 권 시장은 “입원 환자에 대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한방병원 폐쇄조치는 않고 현재 병원 출입통제만 하고 있다. 병원폐쇄 여부를 질병관리본부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