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윤석열 부인 내사 안했다" 문건 등장은 왜?
상태바
경찰청 "윤석열 부인 내사 안했다" 문건 등장은 왜?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2.17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사진=뉴시스

 

경찰청이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를 내사했다는 뉴스타파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17일 "도이치모터스에 대한 내사를 진행했으며 관련 문건에 김건희씨가 언급된 것은 맞지만 내사 대상자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앞서 뉴스타파는 2013년 당시 경찰의 수사첩보 보고서를 인용해 “김건희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경찰 내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2010년부터 2011년 사이 주식 시장 선수로 통하던 이아무개씨와 공모해 주가를 조작하고, 이 과정에서 김씨가 ‘錢主’로 참여해 현금 10억원 등을 맡긴 혐의가 있다고 보도한 것. 

경찰청이 김씨를 내사한 적이 없다고 밝힘에 따라 뉴스타파 보도의 파문은 가라앉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경찰이 관련 문건에 김씨를 언급한 사실을 인정한 만큼, 김씨를 왜 언급했는지, 수사상의 필요에 의해선지, 다른 목적이 있었는지에 대해 밝혀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