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손님 적으니 편하겠다" 野 "공감 능력 상실"
상태바
정세균 총리 "손님 적으니 편하겠다" 野 "공감 능력 상실"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2.1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을 찾아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2020.02.13.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을 찾아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2020.02.13.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와 상인과의 대화가 입길에 올랐다. 

정 총리는 13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만나기 위해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찾았다. 정 총리가 방문한 현장은 손님이 끊겨 한산했다. 

정 총리는 한 상점에 들러 상인에게 "여기가 유명한 집이라면서요, 외국 손님들도 많이 찾느냐"고 인사를 건넸다. 그러자 상인은 "원래 많은 편이긴 한데 코로나 때문에 손님이 줄었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정 총리는 농담 섞인 위로를 건네며"요새 좀 손님들이 적으니까 편하겠다. 그동안 돈 많이 벌어놓은 것으로 버텨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의 이 발언이 전해지면서 야당은 "심각한 공감 능력 부족이다"라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논평을 통해 “아무리 농담이라 하더라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하는 법이다. 얼마나 많은 서민들이 힘들어하는지 심정을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이런 무개념 발언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생 현장을 몰라도 이렇게 모를 수 있나. 공감 능력이 부족해도 너무나도 부족하다는 비판을 면할 길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이게 지금 국무총리의 자영업에 대한 인식"이라고 꼬집었다.

김수민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대변인 역시 "(정 총리 발언은) 가짜뉴스이길 바랄 정도로 눈과 귀를 의심케 하는 망언"이라며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상처를 후벼 파는 조롱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