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기생충' 축하 인증샷 삭제, 사과
상태바
이하늬 '기생충' 축하 인증샷 삭제, 사과
  • 최다은 기자
  • 승인 2020.02.1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이하늬 SNS 계정)
배우 이하늬 개인 SNS 계정에 올라온 영화 기생충 4관왕 축하파티. (사진= 이하늬 SNS 계정)

배우 이하늬가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에 축하파티 SNS 게시물을 올렸다가 비난으로 사과하는 일이 발생했다. 

10일 이하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역사가 만들어졌다. 내 생전 오스카 작품상, 감독상 4관왕을 보게 되다니. LA에서 함께 응원할 수 있어 정말 기쁩니다!!!!! 한국 영화, 충무로 만세!!!!!"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이하늬는 아카데미상 시상식 생중계를 보며 영화 ‘기생충’의 수상을 축하했다. 이어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배우들이 함께 모인 축하파티 현장 사진을 전했다.

이하늬는 사진과 함께 "누가 보면 내가 상탄 줄. 그런데 정말 그만큼 기쁘다. 오늘 잠은 다 잤다!"고 전했다. 

그러나 사진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본인의 수상이 아닌데 거기에 왜 갔냐’는 등 불편한 심리를 드러내기도 했다. 

해당 게시글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자, 다른 네티즌들은 “영화와 상관없어도 봉준호 감독과 친해서 상영회도 열어주고, 홍보해준 헐리우드 배우들도 뒷풀이 파티에 참여한다. 친한 사람들끼리 모여서 노는 파티에 왜 갔냐는게 말이되냐”며 반박했다. 

이에 이하늬는 “선배, 동료분들을 축하해주고 싶은 마음에 올린 피드에 마음 불편하시거나 언짢으신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합니다”라며 “개인의 감격을 고국에 있는 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생각이 앞섰던 것 같아요”라는 글을 새로 게재했다. 현재 논란이 된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