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2020아카데미 4관왕 '한국 영화 금자탑' 세워
상태바
기생충, 2020아카데미 4관왕 '한국 영화 금자탑' 세워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2.1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각본상을 수상했다. (사진=제92회 아카데미 트위터 캡처) 2020.02.10. 사진=뉴시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각본상을 수상했다. (사진=제92회 아카데미 트위터 캡처) 2020.02.10. 사진=뉴시스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4관왕에 올랐다. ‘기생충’은 후보에 오른 6개 부문 중 감독‧각본‧국제영화상에 이어 작품상까지 총 4개 부문을 수상했다. 특히 작품상은 아카데미 92년 사상 비영어 영화의 작품상으로는 기생충이 처음이다. 

9일 저녁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무대에 봉준호 감독과 CJ 이미경 부회장, 영화 기생충 출연진이 함께 올랐다. 객석에서는 기립 박수를 터져나왔다. 칸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받은 것은 지금까지 1955년 미국영화 ‘마티’와 기생충 두 영화밖에 없다. 

수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은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땡큐, 그레이트 오너(감사합니다, 큰 영광입니다)”라고 첫 소감을 밝혔다. 이어“시나리오를 쓴다는 건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시나리오 쓰는 건 아니지만, 한국의 첫 수상이다,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하며 저희의 대사를 멋진 화면에 옮겨준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무대에 선 이미경 부회장은 영어로 "감사하다. 나는 봉준호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유머 감각과, 트레이드 마크인 헤어스타일, 광기, 연출 모두 좋아한다.그는 정말 사람을 재미있게 할 줄 안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생충'을 지지하고 사랑한 모든 사람에 감사한다. 내 남동생 이재현(CJ 회장)에게도 감사하다. 한국영화 보러 가주시는 분들 모두가 영화를 지원해준 분들이다. 또한 주저하지 않고 저희에게 의견을 바로바로 말씀해주셨다. 감사하다. 그런 의견 덕에 저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고, 계속해서 감독과 창작자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제작자인 곽신애 대표도 "상상도 해본 적 없는 일이 실제 벌어지니 너무 기쁘고다. 아카데미 회원분들께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제92회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영화는 '나이브스 아웃'(라이언 존슨), '결혼이야기'(노아 바움백), '1917'(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