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본점 임시휴업, 23번째 확진자 다녀가
상태바
롯데백화점 본점 임시휴업, 23번째 확진자 다녀가
  • 이미숙 기자
  • 승인 2020.02.0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백화점은 국내 23번째 확진자가 이달 2일 본점을 다녀간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이날 오후 2시부터 임시휴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 본점이 자체 휴점이 아닌 전염병 방역을 위해 문을 닫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백화점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23번째 확진자가 지난 2일 본점에 방문했다고 금일 공식 통보받았다. 이에 따라 롯데백화점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한 선제조치적 차원에서 임시 휴점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마트 마포공덕점도 같은 환자가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이날 오후 2시부터 휴업에 들어갔다.

23번 확진자는 중국 우한에서 서울로 입국한 뒤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던 중국인 여성으로, 지난달 23일 관광 목적으로 입국한뒤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지인의 다가구주택에 머물러온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환자가 낮 12시15분부터 오후 1시19분까지 1시간 4분 동안 백화점에 머물렀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같은 날 오후 2시 20분경 이마트 마포공덕점을 방문해 오후 4시 9분까지 체류했다. 

롯데는 본점에 대한 철저한 방역 조치를 거친 뒤 10일에 매장 문을 다시 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