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종코로나 전문가 간담회’총력 대응 주문
상태바
문 대통령 ‘신종코로나 전문가 간담회’총력 대응 주문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2.0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감염병 전문가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감염병 전문가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관련 감염병 전문가와 간담회를 열고 의견을 청취하는 한편 총력 대응을 주문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청와대에서 김상조 정책실장과 김연명 사회수석,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이종구 전 질병관리본부장,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엄중식 가천대 감염내과 교수, 최보율 한양대 예방의학과 교수, 김홍빈 서울대 내과 교수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겨 2시간 남짓 진행됐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검역부터 지역사회 감염 확산 저지까지 전 단계에 걸쳐 현재 실시하고 있는 방역에 대해 평가하고,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대응해야 할지, 국내 최고의 감염병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자 한다. 지금부터의 대응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와 관련된 정보를 분석하고 공유하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고 국내로 유입되는 환자 수를 줄이는 것이 예방에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질병관리본부의 기능을 강화하고 질병관리본부와 지방자치단체 간의 역할분담과 협력·공조체계 구축방안도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전문가들은 또 확진환자 치료기관의 임상 네트워크를 활성화해 질병관리본부의 정책적, 행정적 소통과 민간 의료진의 전문적 정보의 제공을 원활히 할 필요가 있다고도 건의했다. 이밖에도 치료제와 백신 개발 등 장기적인 대책도 논의됐다. 

전문가들은 특히 국민들이 해야 할 일로 손씻기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을 지키는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의견을 청취한 뒤 "국무회의에도 관련 광역자치단체장을 참석하도록 해 중앙정부·자치단체 간 협력·공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최우선 순위를 국민의 안전에 두고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민간과 공공기관 간 협력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