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진천 주민 트랙터 시위 "우한 교민 격리 결사 반대"
상태바
아산·진천 주민 트랙터 시위 "우한 교민 격리 결사 반대"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1.2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아산 주민들이 29일 오후 정부가 중국 우한에서 국내로 이송하는 교민과 유학생을 2주간 임시 수용할 것으로 검토중인 경찰인재개발원 출입로를 트랙터 등을 동원해 차량 출입을 막고 있다. 2020.01.29. 사진=뉴시스
충남 아산 주민들이 29일 오후 정부가 중국 우한에서 국내로 이송하는 교민과 유학생을 2주간 임시 수용할 것으로 검토중인 경찰인재개발원 출입로를 트랙터 등을 동원해 차량 출입을 막고 있다. 2020.01.29. 사진=뉴시스

 

아산·진천 주민들이 트랙터를 몰고 거리로 나왔다. 중국 우한 교민들을 격리 수용할 장소로 이 지역이 거론된 때문이다. 당초 격리할 장소로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두 곳이 유력했으나 천안 지역주민의 반발로 무산됐다. 

이후 격리 장소가 아산과 진천으로 변경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지역주민들이 실력행사에 나섰다.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 인근 주민들이 항의에 나선 것. 실제 경찰인재개발원 인근 초사동 주민들은 29일 오후 트랙터로 차량 진입을 저지했다.  

주민들은 "정부가 아무런 의견 수렴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했다. 천안 사람들이 반대한다고 아산으로 옮기면 아산 주민을 무시한 것 아니냐"고 반발했다. 

오세현 아산시장도 SNS를 통해 “국가적 위기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극복하기 위해 힘을 합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아산시민의 안전대책이 먼저 해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송기섭 진천군수도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은 충북혁신도시와 인근에 위치해 있고 종합의료시설이 없다.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첫 자연부락인 선옥마을은 200m, 첫 아파트는 400m에 있고 충북혁신도시는 인구 2만 5000명의 인구밀집지역”이라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아산 갑이 지역구인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도 29일 성명을 내고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에는 아파트단지를 비롯해 수많은 아산시민이 거주하고 있어 격리시설로 적합하지 않다"라고 반대했다.

정부가 아산 진천 주민들의 반발을 잠재우고 이 지역에 교민들을 격리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