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우한폐렴 의료기관 현장 점검
상태바
문 대통령, 우한폐렴 의료기관 현장 점검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1.28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체계 점검을 위해 28일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국내에서 두 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곳이다.

문 대통령의 현장 점검에는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과 이진석 국정상황실장이 수행했다.  문 대통령은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뒤 신속한 대응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차원에서는 선제적 조치들이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게 발빠르게 시행돼야 한다. 무증상으로 공항을 통과한 분들에 대한 전수조사 등을 통해 증세가 확인된 분들을 격리해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민들이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 필요한 정보를 제때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의심환자 선별진료소 대기실을 거쳐 확진자 1명이 입원 중인 감압병동 앞에서 상황을 살펴보는 등 현장을 두루 점검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우한 폐렴에 대한 정부의 대처가 늑장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세 번째 확진자까지 발생했다. 이미 눈앞의 현실이 된 우한폐렴 앞에서 대통령의 메시지는 믿기 어려울 만큼 한가하다. 한폐렴의 잠복기는 평균 2~7일, 최대 14일임이 알려졌음에도 속수무책으로 대응해 검역망이 뚫렸다"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