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하늘 "퇴사율 91% 주장은 왜곡"
상태바
유튜버 하늘 "퇴사율 91% 주장은 왜곡"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1.22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버 하늘 인스타그램 갈무리.
사진=유튜버 하늘 인스타그램 갈무리.

 

유튜버 겸 쇼핑몰CEO인 하늘이 운영 중인 회사 ‘하늘하늘’에 대한 혹평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이트 잡플래닛에 올라온 유튜버 하늘이 운영 중인 회사 ㈜하늘하늘에 대한 후기 관련 글이 올라왔다. 

해당 후기 글에서 자신을 하늘하늘의 전 직원이라고 소개한 네티즌은 “(평점) 1점도 아깝고 사장 뒤치다꺼리 다 받아주는 회사. 보여주기 식 회사”, “잘못해도 잘못한 줄도 모르고 그냥 아부 떨면 다 용서해주는 회사”라고 혹평했다.

사장인 하늘에 대해서는 “직원을 본인 노예 정도로 생각한다. 직원은 돈만 주면 새벽이든 주말이든 자기한테 맞춰야 한다고 생각하시는 사장님”, “혼자만 공주, 직원은 자기 셔틀. 직원 무시하는 건 기본”이라고 말했다.

또 “새로 들어온 직원 기 잡는다고 회의실로 불러내서 갑자기 볼펜으로 머리 때리는 인성은 어디서 배운 거죠”라며 대표의 갑질을 비판했다.

해당 후기 글에 대한 사실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잡플래닛은 실제 근무 경력 확인절차 없이 글을 쓸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또다른 기업 정보 사이트 크레딧잡에 게재된 하늘하늘의 퇴사율은 91%로 매우 높았고, 기업 평점 역시 1점으로 낮다는 점이 주장의 신빙성을 뒷받침한다는 의견이 있다.

이에 유튜버 하늘은 “저는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며 갑질 논란에 대해 부인했다. 또 높은 퇴사율에 대해 “화장품 제조·판매를 시작하면서 기존 자체 물류창고가 변색, 변질이 쉬운 화장품 보관 적재가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하여, 화장품 적재에 최적화된 3자 물류(3pl)로 이전 과정에 기존 물류 직원 분들이 퇴사/3pl 업체로 이직하시는 과정에서 생긴 퇴사율”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