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주한미대사 '북한 개별관광' 제동, "도 넘은 내정간섭"
상태바
해리스 주한미대사 '북한 개별관광' 제동, "도 넘은 내정간섭"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1.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1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0 신년 세미나, K-POP과 이노베이션(Innovation)'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한국국제교류재단 제공)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1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0 신년 세미나, K-POP과 이노베이션(Innovation)'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한국국제교류재단 제공)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문재인 정부의 ‘북한 개별 관광' 추진에 제동을 걸었다. 이에 여당 일각에선 "해리스 대사가 조선 총독이냐"는 등 비판이 제기됐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발언에 유감을 나타냈다. 앞서 해리스 대사는 1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북한과 관련된 모든 계획은 ‘제재’ 조치를 야기할 수 있는만큼 미국과 긴밀히 논의해야 한다. 제재를 유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 한국은 북한과 어떤 계획을 실행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하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사실상 내정 간섭에 해당하는 발언도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지속적 낙관주의는 고무적이다. 그의 낙관주의가 희망을 조성한다고 생각하지만 이에 따른 행동은 미국과의 협의 하에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영길 의원은 “대사의 위치에 걸맞지 않은 과한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 개인의 의견인지, 본부의 훈령을 받아서 하는 국무부 공식 의견인지 구분이 안된다. 우리가 대사가 한 말대로 따라 한다면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 외교가 미국이 그어놓은 한계선 안에서 노는 외교가 돼선 안 된다. 남북관계와 한미관계는 상호충돌될 때도 있지만 동시병행으로 추진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또 "북한 개별 관광이 유엔 제재 대상은 아니다. 따라서 정부가 적극적으로 시도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