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형진 "주진모 절친했지만 뜸해져"
상태바
공형진 "주진모 절친했지만 뜸해져"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1.1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공형진, 사진=뉴시스
배우 공형진, 사진=뉴시스

 

배우 공형진이 주진모의 해킹 피해사건에 자신의 이름이 언급된 것과 관련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다.

공형진은 14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제가 1년~2년간 안보여서 궁금하셨나"라며 "저는 해외 사업 쪽으로 새로운 일을 하면서 잘 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앞서 가세연은 주진모 휴대전화 해킹 사건을 전하는 과정에서 주진모와 공형진의 친분을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공형진은 "방송을 보다 너무 놀랐다. 요즘에 저와 친한 후배들이 안 좋은 일들이 있어서 참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프다. 그런데 잘못 알려진 부분들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공형진은 "야구단이나 골프단에서 함께 활동했으나 개인적인 사정으로 2012년 야구단을 그만뒀다. 저도 그 친구들도 바빠 예전처럼 활발하게 교류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제가 금전적인 사고를 쳐서 후배들과 멀어진 것처럼 나왔는데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주진모는 “이번 일로 마음 편히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며 "제 문자 메시지에 언급됐던 여성분들께도 어찌 사죄를 드려야 할지, 사죄가 될 수 있을지 모를 정도가 됐다.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다”라며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