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스코 전 직원 "스파이 놀이했다"
상태바
세스코 전 직원 "스파이 놀이했다"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0.01.1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충 방제 전문업체인 세스코가 퇴직한 직원과 가족을 사찰한 의혹이 제기됐다. 

MBC는 13일 세스코가 퇴직한 직원을 미행하고 감시한 사찰보고서 문건을 입수해 공개했다. 문건 작성자는 세스코 시장조사팀으로 감시 대상으로 기록된 대상은 58명에 달한다. 이들은 모두 세스코의 전직 직원들이다.

사찰 보고서에는 세스코 퇴직자의 성명과 주민번호, 주소와 휴대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모두 담겨 있다. 심지어 퇴직자의 일거수 일투족은 물론 그 가족들의 동향까지도 남겨져 있다. 

사찰 보고서에는 지극히 사적인 내용도 포함됐다. 은행에서 대출 상담을 받고, 점심으로 중국요리를 먹었다는 활동까지 낱낱이 기록됐다. '유리창에 이슬이 맺힌 걸로 봐서 차량이 어제부터 주차돼 있었을 것'이라는 내용도 담겼다. 또한 직원들의 움직임을 1분 단위로 사진 촬영을 해 보고했다. 

감시자들은 반복된 감시 활동에 꼬리를 밟힌 적도 수차례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이들은 감시 대상자의 개인 우편물 내용을 촬영해 보고하기까지 했다.

이에 대해 세스코는 MBC에 "사내에 '시장조사팀'이라는 조직은 없으며, 따라서 사찰 보고서가 작성될 일도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코리아>가 확인한 댓글에는 사찰 피해를 당했다는 세스코 전직 직원의 주장이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측 해명이 설득력을 잃고 있다. 

댓글에는 ‘세스코 10년 근무 후 퇴근한 전 직원이다. 퇴사 다음날부터 차 1대가 미행하더니 따돌리니까 다음날 2대로 미행, 또 따돌리니 몇일 후에는 3대 미행하더라. 내가 뭐 대단하다고 덕분에 한동안 아침에 스파이 놀이를 한 기억이 난다’, ‘이 곳은 퇴직하면 동종업계로 5년 동안 가지도 못하도록 노예계약 쓴다. 이 회사에서 일하다 보면 무슨 회사가 원칙도 제대로 없고 언론사에 이런 거 노출되는 것(재작년에 노조설립 등) 겁을 내고 있다’, ‘현직자들은 차량 및 법인폰 GPS로 실시간 이동 동선 파악 퇴근 후에도 위치 노출되고 있다’는 등 회사의 사찰을 비난했다. 

세스코의 사찰 의혹은 의혹제기만으로 끝나서는 안될 일이라고 전직 직원들은 입을 모은다. 

감시 미행 자체가 범죄 행위일 뿐 아니라 인권 유린에 해당해 엄정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