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개구충제 임상시험 취소한 까닭
상태바
국립암센터, 개구충제 임상시험 취소한 까닭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1.0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
국립암센터 (사진=뉴시스)

국립암센터에서 개 구충제(펜벤다졸)와 관련된 임상시험을 추진했으나 암 치료 효과가 없다고 판단해 준비 단계에서 계획을 취소했다고 김흥태 국립암센터 임상시험센터장이 9일 밝혔다. 

김흥태 센터장은 “사회적 요구도가 높아 국립암센터 연구자들이 모여 임상시험을 진행할 필요가 있는지를 2주간 검토했으나 근거나 자료가 너무 없어서 안 하기로 했다. 보도자료까지 준비했었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김 센터장은 “유튜브에서 제일 괜찮다며 많이 인용된 논문도 검토해 봤는데 이것조차도 허접했다"고 말했다. 이어 "펜벤다졸은 암세포의 골격을 만드는 세포내 기관을 억제해 암세포를 죽이는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러한 용도의 항암제는 이미 90년대에 1세대 세포 독성 항암제로 만들어졌다. 2020년 현재는 1세대 항암제에 더해 표적항암제, 면역항암제 등 3세대 항암제까지 쓰는 시대다. 따라서 (펜벤다졸은)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효과가 없다고 봐도 된다”고 설명했다.

김 센터장은 일부 암 환자들이 절박한 심정으로 개구충제를 찾는 현상에 대해서도 조언했다. 김 센터장은 “의사나 전문가, 정부 관계자, 환자가 같이 참여하는 공론장을 언론사와 보건복지부가 같이 열어서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는 환자와 그 환자의 주치의가 진료 기록을 객관적으로 공개하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대한암학회도 지난해 10월 “최근 논란이 된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로 펜벤다졸을 암환자에게 사용하는 것은 부작용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