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국민연설' 군사옵션 대신 경제 제재 결정
상태바
트럼프 '대국민연설' 군사옵션 대신 경제 제재 결정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1.0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대국민 연설을 통해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 기지 공격과 관련해 군사력 사용 대신 경제 제제 방침을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솔레이마니 제거에 대한 보복에 나설 경우 “미국은 신속하고 완전하게, 불균형적인 방식(disproportionate manner)으로 반격할 것"이라며 강경 입장을 밝혔다. 이 입장이 바뀐 것은 이란과 확전시 재선에 불확실성이 커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에서 “내가 미국 대통령으로 있는 한 이란은 결코 핵무기를 보유하지 못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이란의 미사일 공격으로 인한 미국인 사상자는 없었다. 어떠한 미국인도 다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의 위대한 미군은 어떤 것에도 준비돼 있다”며 “각 국가들이 너무 오랫동안 이란의 행동을 참아왔다. 이러한 날은 이제 끝났다”고 말했다.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제거의 정당성도 강조했다. 솔레이마니가 미국 표적들에 대한 새로운 공격을 계획해 왔다는 것.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 제거는 잠재적인 테러리스트들을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주는 것이다. 미국은 옵션들을 계속 살펴볼 것이며, 이란에 대해 강력한 경제 제재를 즉각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미국은 군사력 사용을 원하지 않는다. 미국의 군사력, 경제력이 최고의 억지력”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