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美 군사보복시 이스라엘 가루될 것"
상태바
이란 "美 군사보복시 이스라엘 가루될 것"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1.0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란이 미국의 재보복시 이스라엘 주요 도시들을 표적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AFP통신을 인용해 "모프센 레자에이 이란 전 혁명수비대장이 5일(현지시간)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살해한 데 대한 이란의 보복에 미국이 대응에 나설 경우 이스라엘을 공격하겠다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레자에이는 트위터에서 "만약 미국이 이란의 군사적 대응에 어떠한 반격에 나선다면 이스라엘의 하이파와 텔아비브는 가루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이파는 지중해에 접한 이스라엘의 3대 도시로 무역, 휴양, 상공업 중심지 가운데 하나다. 텔아비브는 이스라엘의 수도이며 예루살렘 다음으로 인구가 많은 이스라엘의 2대 도시다.

이란 ISNA 통신에 따르면 레자에이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의 보복이 있을 경우 52개 지역을 공격한다고 했다. 그렇게 되면 이란은 이스라엘이 지구상에서 사라지도록 하는 방식으로 하이파와 이스라엘의 중심지들을 가루로 만들어버리겠다 "고 밝혔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이란이 미국인과 미국 시설을 공격할 경우 이란과 이란 문화에서 중요한 52곳을 신속하고 강력하게 타격하겠다"고 말한데 대해 반발한 것이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부 장관도 "문화적 가치가 있는 장소를 공격하는 것은 전쟁범죄"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