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가 '모자의 난' 닷새만에 사과, 조원태 백기
상태바
한진가 '모자의 난' 닷새만에 사과, 조원태 백기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12.3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모친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이 30일 사과문을 통해 지난 크리스마스에 이 고문 자택에서 벌인 소동에 대해 사과하며 가족 간 화합하라는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유훈을 지키겠다고 전했다. 사진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진빌딩의 모습. 사진=뉴시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모친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이 30일 사과문을 통해 지난 크리스마스에 이 고문 자택에서 벌인 소동에 대해 사과하며 가족 간 화합하라는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유훈을 지키겠다고 전했다. 사진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진빌딩의 모습. 사진=뉴시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모친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이 지난 25일 이 고문 자택에서 벌인 소동에 대해 사과했다. 조 회장과 이 고문은 30일 공동 명의의 사과문을 내고 "지난 크리스마스에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집에서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조원태 회장은 어머니인 이명희 고문께 곧바로 깊이 사죄를 하였고 이명희 고문은 이를 진심으로 수용했다. 저희 모자는 앞으로도 가족 간의 화합을 통해 고 조양호 회장님의 유훈을 지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조 회장이 크리스마스를 맞아 지난 25일 오전 평창동에 있는 어머니 이 고문의 자택을 찾았다가 이 고문과 언쟁을 벌인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조 회장은 '캐스팅보트'를 쥔 이 고문이 이번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반기'를 묵인해 준 것 아니냐는 일부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불만을 제기했고, 이 고문은 당시 조 회장이 행패를 부린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조현아 전 부사장은 지난 23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 발표를 하며 "조 회장이 공동 경영에 대한 가족 간 협의에 무성의했다"라고 비난하며 향후 다양한 주주들과 협의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내년 3월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이 달린 만큼 조 회장 입장에서는 우호지분 확보를 위해 가족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다.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지분은 조 회장과 조 전 부사장이 각각 6.52%와 6.49%로 두 사람의 지분율 차이는 0.03%포인트에 불과하다. 막내 조현민 한진칼 전무의 지분은 6.47%,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은 5.31%로 '캐스팅보트'를 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