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지옥의 AL동부' 토론토 선택한 까닭은?
상태바
류현진, '지옥의 AL동부' 토론토 선택한 까닭은?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12.2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 사진=뉴시스
류현진, 사진=뉴시스

 

류현진(32)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천만달러(약 929억4천만원)에 입단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는 미국MLB닷컴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MLB 닷컴은 23일(한국시간) “류현진이 토론토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들린다. 구단은 아직 확정 발표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는 이날 자신의 SNS에 “류현진이 토론토로 향한다. 4년 8000만 달러의 조건”이라고 글을 올렸다. 계약에는 트레이드 거부권이 포함됐고, 계약 중 FA가 될 수 있는 옵트 아웃 조항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 코퍼레이션도 “류현진이 토론토와 긴밀히 협상한 건 맞다. 토론토행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남은 투수 중 최대어로 꼽혀왔다. 당초 류현진은 익숙한 캘리포니아 지역팀을 선호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토론토가 류현진에게 적극적으로 구애한 결과 마음이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의 4년 8000만 달러는 지난 2013년 12월 텍사스 레인저스와 7년 총액 1억3000만 달러에 계약한 외야수 추신수에 이어 역대 2위 금액이다. 투수로는 지난 2000년 12월 텍사스와 5년 총액 6500만 달러를 받은 박찬호를 넘어 역대 최고액이다.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AL) 동부지구 소속으로 메이저리그(MLB) 30개 구단 가운데 유일하게 캐나다를 연고로 하는 팀이다. 1992~1993시즌 월드시리즈에 우승한 저력이 있다. 하지만 최근 3년 연속 AL 동부지구 4위에 그치는 등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더욱이 올해 MLB 타율 은 최하위였다. 토론토가 류현진을 선택한 것도 이런 저조한 국면을 탈피하기 위한 적극적 베팅으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